서울대 창업경진대회 ‘더 비기닝 시즌3’ 시상식 개최 (주) 유스비 우수상 수상

관리자
2020-12-09
조회수 23

2020-11-23 14:07


[한경잡앤조이=이진이 기자] 서울대 학부생, 대학원생, 졸업 2년 미만 (예비)창업자를 대상으로 치러진 창업 유망 기술 발굴 및 성공창업 지원 목적의 창업경진대회 ‘더 비기닝 시즌3’ 시상식이 지난 16일 서울대 행정관 4층 대회의실 열렸다.


Soop 김민지 대표가 대상을, MI Cosmetics 임은학 대표가 최우수상을, ㈜유스비 김성수 대표가 우수상을, AllwayZ 홍건표 대표, 다인테이블 최진수 대표, 랭코드 김민준 대표, 투머로우브리드 정성민 대표가 각각 장려상을 수상했다. 순위는 서울대 동문 중심으로 구성된 기업 대표 등 심사위원 10인의 평가 점수 90%와 서울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온라인 데모데이 시청자 투표(투표 참여자 915명) 점수 10%를 합산한 결과이다.


이날 시상식에는 서울대 오세정 총장, 노동영 연구부총장, 산학협력단 김용진 단장, 조재열 사업부단장, 서울대 캠퍼스타운사업단 김태완 단장, 서울대 기술지주(주) 목승환 대표 등 30여명이 참석했다.  


오세정 총장은 시상식에 앞서 “우수한 인재와 기술력이 창업이라는 매개체를 통해 자본시장에 보다 용이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안내하고 체계화 하는 것은 이제 대학의 중요한 과업이 됐다”고 강조하면서 “우리 대학의 학생들은 단순히 좋은 직장에 취직하는 것이 목표가 아니라 사회문제를 해결하고, 좋은 기업을 만들어 일자리 창출 및 지역과 국가 발전에 기여해야 한다”고 창업팀을 독려했다. 


또한, 시상식 이후에도 수상한 창업팀과 사업내용 등에 대해 논의하면서 교육, 연구, 창업으로 이어지는 선순환을 위해 학교 차원에서의 지속적인 지원과 노력을 약속했다. 

   

본 대회를 주관한 서울대 산학협력단은 “학내 우수 기술의 발굴과 사업화 성공을 위해 학내외 전문기관과 협력해 서울대만의 창업지원 체계를 더욱 뾰족하게 가다듬어 나가겠다”고 포부를 밝혔다. 한편, 서울대 기술지주(주)는 본 대회를 통해 우수 창업팀을 발굴하게 됐다며, 당초 확약한 투자금 2억원 보다 더 많은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. 


zinysoul@hankyung.com

0 0